커뮤니티
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

카오스를 2007년 그러니까 제가 고3 때부터 군대간 직후 까지 했으니까. 


꽤 오랫동안 했었네요. 롤이 출시되고 롤로 갈아탔는데


사실 카오스가 더 하고 싶었지만 이미 롤로 넘어간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기 때문에


사람이 없어서 못했다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요.


항상 갈증이 있었습니다. 롤을 하면서도 창고플레이나 나무 플레이


좀 더 스탈리쉬한 플레이에 대한 염증이요


롤이 서버 점검할 때면 할 게 없어서 워크래프트 초맨 채널에 여러 사람들이 


점검 때만 어벤져스처럼 모일 때가 있었는데 그렇게 카오스를 하다보면


너도 나도 할 거 없이 다 재미있게 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ㅋㅋ


도탁스에서도 클채를 구하고 있지 않아서 이런 공식 홈페이지가 있었으면 하는데.


개인적인 바람은 도탁스도 사실 DOTAX 클랜원들의 카페같은 개념으로 시작 했듯이


카오스가 부활까지는 기대도 하지 않지만 이 아이리스 클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조금씩


발전해나갔으면 하는 바램이있습니다. 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1.29 패치와 관련하여 4 title: 자객 환영검파타 2018.04.14 1832
공지 스팸문제로 글 작성 권한을 '준회원'이상으로 변경합니다. 16 title: 올빼미(제한)파레 2015.12.15 799
3 현 맵 패치자님 title: 퍼볼그 치즈알프스봉봉 2018.04.21 304
2 새로운 룰 건의합니다. (노 포션룰) Raisen 2018.04.26 235
» 이런 곳이 있었다니.....감격스럽네요 MiLanoEsprsso 2018.05.03 419
Board Pagination ‹ Prev 1 ...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Next ›
/ 105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